메이저사이트 리스트

e스포츠 정식 토토사이트 종목 편입?

㈜스포츠토토코리아가 메이저놀이터 게임에 e스포츠(E-Sports)를 편입시키려는 시도에 나섰습니다. 2024년 인기 e스포츠 게임인 리그 오브 레전드(LOL) 챔피언스 코리아(LOL Champions Korea, LCK) 대회를 스포츠토토 종목에 포함하는 것이 목표라 밝히자, e스포츠 토토 게임 편입을 두고 갑을박론이 팽팽히 맞서고 있습니다. 2023년 2월 7일 게임 소식에 따르면, 국민체육진흥공단은 한국e스포츠협회, 유한회사 LCK와 함께 이르면 2024년 e스포츠토토 게임을 체택하기 위한 협의를 진행 중이라 밝혔습니다. 한국e스포츠협회 역시 e스포츠 토토 게임 발매를 위한 협협의를 숨기지 않았습니다. 협회 관계자는 “2024년 LCK 경기를 메이저사이트에 체택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하며, “LCK 법인과의 리그 공동 진행 등 다양한 방법을 협의 중에 있다”고 알렸습니다.

안전놀이터

관련 소식에 따르면, 주간 점유율 순위 역시 227주 연속 1위를 기록하며 신기록을 달성하고 있는 중입니다. 비록 2021년 50%대의 점유비중을 기록하던 당시에 비하면 모자른 모습이지만, 40% 내외를 흔들림 없이 지속적으로 기록하고 있다는 점은 이제 리그오브레전드가 폭 넓은 수요와 단단한 인기를 갖춘 ‘국민 게임’의 반열에 올라섰다는 평가를 받기에 충분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한국외 스포츠 경기가 다수 취소되며 ㈜스포츠토토코리아의 재정 여건이 악화된 점도 e스포츠 토토 게임 서비스를 시도하는 배경으로 역할을 했습니다. 2년간 이어진 코로나 여파로 ㈜스포츠토토코리아는 작년 8월 ‘비상 경영 1단계’ 실행을 내렸습니다. 2020년 7월부터 작년 10월까지 ㈜스포츠토토코리아를 떠난 직원 수만 해도 45명에 달합니다. 240여 명의 직원 중 20% 가량이 퇴사한 것입니다. 따라서 다른 실외 경기 게임에 비해 코로나의 영향이 덜한 e스포츠를 토토 게임에 끌어들여 차후 언제 터질지 모르는 비상 상황에도 안정적인 수익원을 구축한다는 플랜입니다.

e스포츠 토토 게임이 런칭할 경우, 그간 스포츠 종목으로 볼 수 있을지 논란이 끊이지 않은 e스포츠가 정식 스포츠 종목으로 인정 받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라이브스코어 게임 정식 게임으로 채택되는 것과 동시에 메이저놀이터 수익금으로 형성한 체육진흥기금의 수혜를 입게 되어 e스포츠 시장은 안정적인 재정 관리가 가능합니다. 현실적으로 다양한 e스포츠 프로 게임 구단은 선수에 대한 연봉 지급 등으로 만성 적자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인기 구단인 ‘SK T1’의 2021년 매출액은 185억 원으로, 351억 원의 영업 비용 대비 166억 원의 손실을 기록중입니다. 다른 구단 역시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DRX’ 역시 2021년 64억 원의 손실을 보이고 있습니다.

e스포츠토토 메이저사이트 같은 베팅 업체는 e스포츠 팬들에게 명성이 높습니다. e스포츠 대회가 세계화에 성공하며 세계를 대상으로 대회가 열리자, 승부조작의 위험성이 낮아졌고 무시할 수 없는 산업 규모를 갖춘 덕입니다. 이에 규모가 큰 메이저사이트는 실시간 스포츠 베팅 외에 e스포츠 베팅 서비스를 따로 제공하여 매일 열리는 실시간 e스포츠 대회 결과에 베팅할 수 있도록 게임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메이저사이트에서 서비스하는 주된 e스포츠 베팅 콘텐츠는 아래와 같습니다. 리그 오브 레전드 (League of Legend), 카운터 스트라이크 (Counter Strike), 도타 2 (DOTA 2), 레인보우 식스 (Rainbow Six), 로켓 리그 (Rocket League), 발로란트 (Valorant) 등의 인기가 높은 게임들이 있습니다.

사실 리그오브레전드는 승부조작의 가능성이 낮은 편입니다. 과거 스타리그(Star League) 등의 스타크래프트 대회는 게임 자체가 플레이어와 선수가 1:1로 대결하는 양상이었던 만큼 승부 조작이 무척 쉬웠습니다. 연봉이 적은 스타크래프트 선수가 승부 조작의 타겟이 되었던 것 역시 이와 무관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롤는 세계 최고의 게임 회사인 라이엇게임즈 코리아의 별도 법인인 리그오브레전드 유한회사가 운영하고 전세계 게임 인구가 시청하는 세계 최고의 인기 경기입니다. 여기에 세계적인 IT 기업이 후원하는 구단이 팀을 이뤄 대회에 참가하기 때문에, 스타크래프트와 달리 승부 조작이 발생할 가능성은 매우 낮습니다. 게이머들의 연봉이 스타크래프가 유행하던 당시와 비교가 안될 정도로 높고, 각 기업의 체계적인 관리를 받고 있는 현재, 위험을 감수하면서 승부조작을 시도할 게이머가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한 것입니다.